X인터뷰

봄날의 햇살을 만드는 서포트

매니지먼트 서포트팀, 신디

읽는데 5분

·

2024년 5월 8일

By. 그레이 (XPR)

회사와 구성원들을 연결시켜 주는 역할은 어느 조직이든 꼭 필요하죠.
일과 사람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주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단단한 기둥을 만들어주는 사람.


봄날의 햇살 같은 매니지먼트 서포트팀(Management Support), 신디님을 소개합니다.
회사와 구성원들을 연결시켜 주는 역할은 어느 조직이든 꼭 필요하죠.
일과 사람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주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단단한 기둥을 만들어주는 사람.


봄날의 햇살 같은 매니지먼트 서포트팀(Management Support), 신디님을 소개합니다.
회사와 구성원들을 연결시켜 주는 역할은 어느 조직이든 꼭 필요하죠.
일과 사람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주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단단한 기둥을 만들어주는 사람.


봄날의 햇살 같은 매니지먼트 서포트팀(Management Support), 신디님을 소개합니다.

신디(Cindy) :

안녕하세요! 스스로 정한 목표를 쉽게 그만두지 않으려고 하는, 일할 땐 정말 열심히 일하고- 놀 땐 재밌게 놀고 싶은 엑스플리터 신디(Cindy)에요.

회계・인사・HR 업무를 담당하고 있고, 사내문화 운영과 회사 PR 업무에 관심을 갖고 있어요. 매니지먼트 서포트팀은 정해진 법률 안에서 회사 운영 업무를 명확하게 처리하는 것과 구성원의 심리적 안전감을 위해 근무환경을 고민하는 즐거움! 두 가지 업무가 공존하는 팀이에요.


Q. 신디님을 봄날의 햇살 같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던 것이 업무 특성에서 비롯된 거 같아요. 따뜻한 활력소 같은 매니징과 서포팅! 엑스플리트에 합류하게 된 배경이 궁금해요.

신디(Cindy) : 제가 가진 가치관과 방향성이 맞는 회사를 찾고 싶었어요. 손에 잡히지 않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는 회사에서 일하고 싶었죠. 이직을 준비하던 중 사용자 경험을 디자인하는 엑스플리트를 알게 되었고, 엑스플리트의 포트폴리오에서 하나의 프로젝트에 대해 

다방면으로 고민하여 인사이트를 만들어가는 것이 저에게 좋은 인상으로 다가와서 합류하게 되었어요.


Q. 2021년도 입사를 결정하신 후 신디님이 어떤 태도로 전념하고 계세요?

신디(Cindy) : 회사 운영 지원업무와 함께 편안한 분위기의 사내문화를 만들고자 여러가지를 시도해요. 함께 해보고 싶은 활동을 정해 직접 해보는 경험과 함께 생각해보고 싶은 내용으로 워크샵을 진행하기도 했고요. ‘함께’를 만드는 것에 조금 더 집중한 것 같아요. 구성원 분들이 일할 때 항상 긴장상태를 유지하다 보니, 그 긴장선을 풀어내면서 부드러운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 같습니다. 단, 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태도로 “가장 좋은 온도”에서 모두가 만족하는 결과를 끌어내려고 고민하는 편입니다.


Q. 엑스플리트에서 기억에 남는 활동이 있다면요?

신디(Cindy) : 매니징과 서포팅 사이에는 다채로운 기억이 많죠.
제 업무 특성상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아서 회사 자체 서비스 아울(OUUL)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반려동물시장에 어떤 서비스로 사용자에게 다가가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까, 함께 고민하던 킥오프 워크샵! 넓은 시장과 다양한 가능성에 두근두근했죠. 반려인이기도 한 저는 집단 지성으로 함께 만들어가는 반려위키, 지금 생각해도 멋진 구상입니다.

더블엑스데이(엑스플리트 리프레시 데이)에 양평 별장에서 다 같이 타프를 치고, 고기 파티를 하고, 차가운 밤공기를 맞으며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때도 좋았어요. 

오들오들 떨면서 별장으로 들어가 온돌방 온도를 최대로 높이고, 자다가 다들 땀 삐질삐질 흘리며 일어난 것도. 참... 재밌는 기억이 많네요!


Q. 함께 의사결정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인상 깊었던 것이 있나요?

신디(Cindy) : 입사 후 반년이 조금 넘은 시점에 스페인으로의 워크샵을 기획했었죠.

아쉽게도 팬데믹으로 가지는 못했지만. 확실히 엑스플리트는 구성원에 대해 아낌없는 성장지원을 하는구나, 느낄 수 있었어요. 회사 이익이 아닌 구성원 성장을 가장 높은 곳에 두고 있어서 감명받았죠. 금요일 조기퇴근, 사무실 위치 선정, 신년회 상여금 지급 등. 구성원을 진심으로 배려해 주는 파격적인 문화가 멋졌습니다. 엑스플리트의 앞으로 행보에 기대가 되는 것 같아요.



Q. 지금 업무와 자기 계발의 접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신디(Cindy) : 회사를 다니면서 이렇게 제 자신을 돌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 건 처음인 것 같아요.
알바로서 직원으로서, 어떤 위치에서 일하든지 이전에 저는 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자신을 몰아세우고 쉴 새 없이 일했어요. 물론 엑스플리트에서는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이곳에는 채찍이 없고 당근 투성이니까요. 일보다는 사람이었고, 그게 곧 좋은 일을 만든다는 중심이 있어요. 중심이 조성된 분위기에서 일하다 보니 제 스스로를 다시 돌아보고, 차분히 돌보게 되었어요.

별 거 아닌 걸로 보일 수 있지만, 과거의 저는 일을 대하는 태도에 무게가 과분했던 것 같아요.

자신이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이 즐거워요. 회사에서 구성원을 챙기는 모습을 보며, 일이 아닌 제 모습을 돌아보게 되었고, 이것저것 해보고 싶은 게 많은 사람이란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회사에 다니면서도 학교에 다닐 수 있는 감사한 기회도 얻게 되었고요. “love myself”가 어느 정도 실현된 게 가장 성장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Q. 신디님의 앞으로 목표가 궁금해요!
신디(Cindy) : 엑스플리트 이름만 말해도 어떤 회사이고, 어떤 사내문화를 가지고 있는지 다들 알 수 있게, “정도의 회사”를 만드는 일입니다.
높은 근무 만족도로 지원자 사이에서 좋은 평을 가지고, 매력적인 UX디자인 결과물로 동종업계와 해당 서비스 사용자에게 회사의 이름을 알리고 싶어요!



To. 신디

" 필요한 부분을 챙겨주시고, 의견도 적극적으로 제시해 주시고, 꼼꼼하셔요 "- 로이나(Roina)
" 언제나 저희 편이 되어주시는 느낌을 받아요 " - 페퍼(Pepper)
" 여러 업무에서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할 수 있는 분인 거 같아요 " - 다니엘(Daniel)
" 긍정적인 마인드가 전파되어 뭐든 해낼 수 있는 용기를 주시는 분입니다! " - 세티아(Settia)
" 스스럼없이 항상 질문하는 자세를 배우고 싶어요 " - 빌리(Billy)
" 상냥하고 구성원들을 진심으로 잘 케어해주십니다 " - 우디(Woody)
" 항상 든든하게 서포팅해주십니다 " - 진(Jean)
" 아이디어가 끝없이 이어지고, 대화를 했는데도 대화할 시간이 부족한 것 같아요 " - 그레이(Gray)
" 섬세하게 케어해 주셔서 회사 곳곳에 신디님의 따뜻함이 묻어 있습니다! " - 그레이시(Gracie)
" 끊임없이 새로운 자극을 선사해 주십니다! " - 블랑(Blanc)
" 100% 믿을 수 있습니다 " - 리오(Rio)
" 하나를 질문하면 세 개의 답을 주고 뒤에 더 찾은 답도 주시는 감사한 분이셔요 " - 콕스(Cox)